2018.07.13 18:05

사랑의 집

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사랑의 집

 

 

목련같이 순수한 두 마음이 만나

참한 우정 예쁘게도 기르더니

 

하늘은 푸르고 봄 향기 싱그러운 오늘

한평생 부부의 연을 맹세하는

 

벚꽃 닮아 환한 얼굴의 신랑

개나리꽃처럼 은은한 모습의 신부

 

이제 두 사람은

꽃 피고 지는 세월의 비바람 속

 

사랑의 기쁨과 행복

아픔과 고통도 함께 나누며

 

지상에서 영원까지

영영 변치 않을 한 쌍의 원앙되리니

 

믿음으로 기초를 놓고

소망의 창문 활짝 열리고

 

건강하고 착한 아들딸의

명랑한 웃음소리 끊이지 않는

 

사랑의 집 한 채

땀흘려 정성으로 지으며

 

행복하여라

하늘만큼 땅만큼 행복하여라

?

Title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» 사랑의 집 2018.07.13 14
865 맘카페 주부의 하루일상 2018.07.13 9
864 봄이 온 걸 어떻게 2018.07.13 5
863 흘러 흘러 2018.07.13 7
862 택배 문앞에 놔주세요 2018.07.13 9
861 진정한 사랑이라고 2018.07.13 10
860 그립다는 것 2018.07.13 3
859 아파하는 내 사랑은 2018.07.12 3
858 그래서 사람들은 2018.07.12 3
857 우리가 만난 지 2018.07.12 3
856 등잔불을 켜고 2018.07.12 4
855 맘카페 주부의 하루, 2018.07.12 4
854 발 결에 가을바람 2018.07.12 8
853 그대 그리움이 2018.07.12 4
852 선부동 미용실 대참사 2018.07.12 3
851 굳게 닫혀있던 2018.07.12 5
850 말하고 싶은데 2018.07.12 5
849 어느 사진관 배너ㅋㅋㅋㅋㅋㅋ 2018.07.12 6
848 내겐 아직도 2018.07.12 5
847 눈물편지 2018.07.12 7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44 Next
/ 44
CLOSE